[태그] 로맨스

Everything Everything__큰 반전이 있는 불치병 소녀의 사랑이야기

#1 뉴욕 타임즈지 베스트셀러 | 세상 밖에 있는 어떠한 것도 만질 수 없는, 세상 밖 공기 또한 단 한숨도 마실 수 없는, 아에 밖에 나갈 수 없는...그런 삶을 살고 있는 Maddy는 불치병을 앓는 10대 소녀이다. 흔하지 않은 면역결핍증이 있어 집을 나가지 못한 지 17년 째. 만나는 사람이라곤 의사인 엄마와 출장 간호사 밖에 없다... 그러던 어느 날 요상한 남자아이가 옆집에 이사를 왔다. 이름은 Olly. Maddy는 자신의 미래가 어떻게 될 지 모르지만, 단 한가지는 확실하다. Maddy가 Olly와 사랑에 빠지게 된다는 것.

Divergent_다이버전트, 디스토피아 베스트셀러 소설 | 영화 대신 영어원서로 읽기 | 리뷰

미래의 시카고를 배경으로 한 디스토피아 소설 4부작 중 첫 권. 영화 <다이버전트>의 원작. 5개의 분파로 나뉘어진 세계에서 개인은 자신이 중시하는 가치에 따라 분파를 고른다. 정직을 중시한다면 캔더(Candor), 이타성을 중시한다면 애브니게이션(Abnegation), 용기를 중요시 한다면 단트리스(Dauntless), 평화를 중시한다면 애머티(Amity), 지식을 중요시 한다면 에러다이트(Erudite). 한 번 선택한 분파는 바꿀 수 없으며, 분파의 입단 시험에서 제거된 자들은 사회의 낙오자로 살아가게 된다. 단트리스 분파를 선택한 주인공 비아트리스는 신체적 능력을 시험하는 극심한 시간을 거치며 신체의 고통 뿐만 아니라 친구의 배신으로 인한 마음의 상처까지 경험하며 입단식을 거치게 되는데...과연 비아트리스는 입단 시험을 통과할 수 있을까? 비아트리스는 완벽한 줄 알았던 그녀의 사회에 혼란의 바람이 불어오면서, 그녀가 쭉 숨겨왔던 비밀이 어쩌면 사랑하는 자들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녀를 둘러 싼 음모와 배신 그리고 그 속에서 자유를 위해 투쟁하는 비아트리스의 이야기를 영어원서로 만나보자.

To all the boys I’ve loved before_심장이 간질거리는 로맨스 영어원서 | 내가 사랑한 모든 남자들에게

뉴욕 타임즈 베스트 셀러. 16살 라라진은 사랑을 끝낼 때 러브레터를 써요. 그녀만의 의식이죠. 지금가지 쌓인 러브레터는 총 5개, 각각 라라진이 좋아했던 5명의 남자에게 써진 편지에요. 편지를 쓸 때는, 전해줄 것이 아니기 때문에, ,모든 속마음을 다 꺼내어 쓰죠. 그러던 어느 날, 방 안에 있는 모자박스에 얌전히 포개져 있어야 할 러브레터들이 다 사라지고... 짝사랑 남자들에게 전달이 되고야 말죠. 만약 옛날 짝사랑들이 내가 그들에게 느꼈던 감정을 속속들이 알게 된다면 어떨까? 궁금하지 않나요? 책에서 읽어보세요!